Search
👫

함께한 사람들의 이야기

👭🏽 함께한 사람들의 이야기

"씨앗으로 말할 것 같으면 그 모양이 참으로 각양각색이다. 코담뱃가루 같은 것, 서캐처럼 하얀 것, 검붉은 벼룩 몸통처럼 반드르르한 것. 봉랍처럼 납작한 것, 공처럼 불룩한 것, 바늘처럼 가늘고 뾰족한 것. 깃털이 달린 것, 가시가 돋힌 것, 솜털 같은 것, 북슬북슬한 것. 바퀴벌레만큼 큼직한 것, 먼지 한 톨만큼 조그만 것. 제각각 얼마나 개성이 넘치는지, 생명이란 과연 복잡하다. 이 커다란 깃털 괴물한테서 작고 복슬복슬한 엉겅퀴가 자라나는가 하면, 저 서캐같이 누르스름한 놈한테서 튼실한 떡잎이 태어난다. 정원가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리오? 그저 신비로운 순간을 지켜보며 감탄할 뿐. <정원사의 열 두달>(카렐 차페크, 펜연필독약) pp45-46 정원에 있다 보면, 작가 카렐 차페크의 말에 많은 공감을 할 때가 있습니다. 모종으로 사왔을 땐 몰랐는데, 작디 작은 씨가 보드라운 흙, 따듯한 햇볕, 부지런한 곤충, 관심 있게 살피는 정원사의 도움으로 무럭 무럭 자라나는 광경을 보면 "이게 자연의 힘인가"라고 감탄할 수 밖에 없습니다. '컷플라워 가드닝 캠페인'에 참여하신 분들 중에서도 유사한 경험을 하신 분들이 많았습니다. 씨가 싹이 되고, 싹이 무럭 무럭 자라나는 그 지난한 과정을 본인들의 호흡대로 차분히 지나오신 참가자 분들의 이야기를 공유합니다.

무엇이 우리를 정원으로 이끌었나

Q)"컷플라워 가드닝 캠페인에 왜 참여하시게 되셨나요?"

참가자 A: "절화만 사서 감상하다, 발아부터 절화까지 내 손에서 가능할지 궁금했다"
참가자 B: "개인적인 취미가 아닌 함께 나누는 의미를 느껴보고 싶었다"
참가자 C: "커뮤니티에서 가드닝을 함께 해보고자 지원했다"
참가자 D: "코로나 시기에 외출이 제한되어 힘들어하는 시설 거주 회원들과 꽃을 키우며 힘든 시기를 이겨내고 싶었다"

정원활동이 우리에게 남긴 것들

Q)"컷플라워 가드닝 캠페인 참여 후 달라진 점이 있나요?"

참가자 A: "좀 더 과감하게 자연의 힘을 믿고, 기다리는 시간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참가자 B: "작은 씨앗이 꽃으로 자라는 과정을 보는 즐거움이 컸고, 그 덕에 저도 꽤 부지런해졌어요"
참가자 C: "꽃을 키우는 것까지만 활동이었다면 기쁨이 이렇게 크지는 않을텐데, 주변 사람들과 나누는 과정에서 의미가 배가 된 것 같아요. 주변 사람들도 제가 키운 꽃으로 기뻐하는 것이 너무 좋은 경험이었어요"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Q) 직접 활동하면서 어떠셨나요?

A) 사실 귤현동분해정원은 가드닝보다는 쓰레기 문제에 집중해 만들어진 공간이예요. 쓰레기 분해에 과몰입한 나머지 가드닝까지는 신경을 많이 못 썼는데, 마인드풀가드너스에서 사람들이 좋아하는 씨앗을 보내 주셔서, 제철의 감각을 놓치고 있었다는 걸 다시 깨닫는 기회가 됐습니다. 꽃을 나누는 캠페인을 통해서 직접 동참하지 않은 마을 주민에게까지 캠페인이 확장이 되는 지점도 발견하게 됐고요.

Q) 다음에 다시 참여하실 의향이 있으신가요?

A) 내년에는 좀 더 체계적으로 하고 싶어졌고, 이 캠페인을 학교나 공공기관처럼 공간이 있는 다양한 기관에서 참여해 보면 어떨까 싶어요. 저희는 꽃을 나누는 과정을 통해 이게 사적인 모임이 아닌 공적 모임이라는 성격이 좀 강해졌어요. 우리가 공유지에서 활동하고 있고, 돌본 꽃을 함께 나누면서 '모두를 위한 정원'이라는 개념이 커졌어요. 공공기관은 어떤 면에서는 바깥에 있는 사람들과 단절되어 있는데, 참가자들이 정원을 가꾸고 나누면서 공적인 곳이라는 인식을 심어 줄 수 있을 것 같아요.

Q) 캠페인에 신청하신 계기가 있나요?

A)  먼저는 꽃에 대해서 알고 싶었고, 수확한 꽃을 복지관 이용 어르신들과 나누고 싶어서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Q) 직접 꽃을 키워 보시니 어떠셨나요?

A) 코로나로 야외 활동을 잘 하지 못하는 시기에, 어르신들이 직접 관리할 수 있는 화단이 있다는 점을 좋아하셨어요. 수시로 나와서 물도 주시고 관심을 많이 가지셨습니다. 저 역시 씨에서 싹이 틀 때 너무 예쁘더라고요. 내가 직접 키운 꽃을 누군가에게 나누는 것 자체도 너무 좋았고요. 개인적으로는 땅의 상태가 좋지 않아서 생각한 것만큼 꽃 나눔을 원활하게 하지 못한 게 아쉽습니다. 내년에도 꼭 씨를 뿌려서 다시 해 보려고 해요.

Q) 혼자가 아닌 커뮤니티 가드닝을 하시니 어떠셨나요?

A) 혼자 했으면 꾸준히 하기 어려웠을 텐데, 조를 이루어 화단을 관리해서 힘도 덜 들고 즐거웠어요. 꽃이 사람들에게 줄 수 있는 기쁨이 얼마나 큰지 알게 됐고, 관심사가 비슷한 사람들끼리 만나 친밀한 관계를 이어 나가게 되어 굉장히 의미가 있었어요. 꽃을 키우는 것까지만 활동이었다면 기쁨이 이렇게 크지는 않을텐데, 주변 사람들과 나누는 과정에서 의미가 배가 된 것 같습니다. 주변 사람들도 제가 키운 꽃으로 기뻐하는 것을 보는 게 정말 좋은 경험이었어요.

Q) 프로그램을 추천해 주고 싶으신 분이 있나요?

A) 가드닝 정보를 영상으로 알려 주고, 재료도 보내 줘서 가드닝에 대한 장벽을 낮추는 데 많은 도움이 되었어요. 특별히 서울숲 공간도 제공해 주어서, 마당이 없지만 꽃을 키우고 싶어하는 사람들, 이제 막 관심을 갖게 된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습니다.

컷플라워 가드닝 캠페인 응원 소감, 질문 남기기(클릭)

마인드풀가드너스

서울시 종로구 경희궁길32 동락가
 mindfulgardeners@naver.com  Instagram 인스타그램 l Naver Post 네이버 포스트